경쟁 모델들의 변화에 답이 없어진, 쉐보레 트랙스

경쟁 모델들의 변화에 답이 없어진, 쉐보레 트랙스

# 답이 없어진 '쉐보레 트랙스', 남은 선택지는?

한국지엠 쉐보레는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에 신차 및 신형 모델들이 대거 출시되면서 내수 판매량 및 점유율 타격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그중 올해 하반기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차종은 B-세그먼트(소형) SUV로 국내 자동차 브랜드에서 대부분 상품성 개선에 나선 모습입니다.

 

 

소형 SUV 시장에서 가장 낮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던 한국GM 쉐보레 '트랙스'는 경쟁 브랜드에서 신차 출시 및 신형 라인업 추가로 더욱 답답해진 상태가 되었습니다. 이후 쉐보레가 어떤 카드를 내세울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는 3종의 모델이 경쟁 구도를 이뤘지만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에서 올 6월과 7월 각각 신차를 출시하면서 5파전 경쟁이 시작되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소형 SUV는 '코나(KONA)'로 초반 사전계약부터 소비자가 몰리면서 기존 판매량 1위를 유지하고 있던 쌍용차 '티볼리'를 긴장하게 만들었습니다.


이어서 기아자동차는 공식 출시 이전에 '스토닉(Stonic)'의 외관 디자인을 먼저 공개하면서 소비자들의 눈을 자극시켰으며, 가솔린 엔진이 아닌 디젤 엔진 단일 라인업으로 출시하면서 높은 연비성 강조에 나섰습니다.


▲ 단일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 기아자동차 '스토닉(Stonic)'


▲ 현대자동차 새로운 소형 SUV 라인업 '코나(KONA)'


이처럼 새로운 신차 투입에 기존 모델들 또한 판매량을 유지하기 위해 상품성 개선에 나섰습니다. 제일 처음 시동을 건 모델은 판매량 1위를 달리고 있던 '티볼리'로 이전 모델 출시된 이후 2년 7개월 만에 상품성 변경에 나섰습니다.


새로운 신형 모델 '티볼리 아머(TIVOLI Armour)'는 전면부 디자인의 변화와 내부 인테리어 및 사양을 개선했으며, 추가적으로 에디션 모델(주문 제작형 모델) 또한 추가시키면서 소비층 확대에 목표를 둔 것으로 보입니다.


▲ 2년 7개월 만에 상품성 개선 모델로 출시된 쌍용 '티볼리 아머'


이어서 유일하게 수입 판매를 진행하고 있는 르노삼성 'QM3' 또한 내년 상반기로 예상되었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신형 캡처(QM3)' 투입을 올 8월로 앞당기면서 빠르게 출시 준비에 나섰습니다.

 

 

신형 QM3는 이전 모델이 지니고 있던 기본 베이스 디자인은 유지하면서 전면부 헤드라이트 및 데이라이트 등의 변화와 이외 추가적인 디자인이 개선되었습니다. 내부 인테리어 또한 한층 더 정리된 모습으로 국내 소비층 공략에 나설 전망입니다.


▲ 8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르노 소형 SUV '신형 캡처(QM3)'


위에서 이야기 드린 것과 같이 각각 2종의 신차와 신형 모델이 출시되면서 한국지엠 쉐보레 입장에서는 판매량 유지가 제일 시급한 부분으로 판단됩니다.


쉐보레 '트랙스'가 상품성 개선을 하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지난해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로 한차례 상품성을 개선했으며, 이어서 올해 연식변경하면서 '2018 트랙스' 출시와 함께 수동 변속기 라인업을 추가시켰습니다.


하지만 경쟁 모델들보다 시각적인 부분에서 밀리면서 판매량 유지는 보다 힘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근 판매량의 경우 전년대비 하락하였으며, 점유율 순위 또한 하위권을 기록하였기에 새로운 카드가 필요한 시점으로 보입니다.


▲ 페이스리프트로 돌아온 쉐보레 '더 뉴 트랙스(THE NEW TRAX)'


# 흔들리는 한국GM, 결국 포기를 선택할까?

사실상 한국지엠이 가장 먼저 해결해야 되는 부분은 노조와의 갈등으로 보입니다. 최근 GM의 국내 시장 철수설이 제기되면서 노조는 고용 불안으로 올해 보다 높은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조가 요구하는 올해 임금 협상안은 월 기본급 15만 4,883원 인상, 통상임금(424만 7,221원)의 500% 성과급 지급, 각종 수당 현실화, 기존 8+9주간 2교대를 8+8주간 2교대제 변경, 공장 휴업 시 급여 보장 등을 내세웠습니다.

하지만 현재 한국GM 입장에서는 계속되는 판매 부진으로 늘어만 가는 영업 손실 등을 고려하였을 때 어려운 상태로 보입니다. 이러한 점 때문에 노조는 더욱 고용 불안을 느껴 강한 요구에 나선 것입니다.


또한, GM 국내 철수에 방어막이 되었던 산업은행의 한국GM 지분을 올 10월 협약기간이 만료되면 매각시킬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노조는 결의대회를 열고 추가적으로 이달에 본격 파업 논의에 들어갑니다.



한국지엠은 국내 철수가 아닌 노조와의 협상을 우선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이며, 노조의 고용 불안을 줄이기 위해 내수 시장을 살리기에 나섰습니다. 최근 드라마 협찬과 캠페인 진행 등으로 마케팅을 펼침과 동시에 수해차량 고객 특별 지원 프로그램 등으로 누수 고객 잡기에 나선 모습입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국내 소비층 확보를 위해서 기존 판매 모델들을 다시 손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국내 · 외 시장에서 차이나는 판매 가격과 상품성 등이 고객 누수의 제일 큰 원인으로 이 점을 개선하는 것이 판매 부진을 해결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으로 보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7.07.21 20:50

    쉐보레 충분히 국내시장에서 먹힐 수 있다 현기에 비해서 오히려 이미지가 좋다 특히 안전쪽에서 근데 쉐보레 스스로 도태되려고 하고있다 그것도 일부러 그이유는 모르겠다 현기랑 딜이 있었는지 아니면 철수하려고 서서히 판매량을 줄이는지..
    1.말리부 - 마스크극혐에 높은가격
    2.트랙스 - 마케팅부족에 높은가격
    3.크루즈 - ㅈ대는 높은가격 ㅋ결국낮췃지만 이미 떠남
    4.캡티바 - ... 그냥 사골
    5.신차-에퀴녹스, 트래버스 안들여옴
    쉐보레는 진짜 안팔려고 의도적으로 영업하고 있다

  • 쉣맨
    2017.07.22 14:34

    조립 품질부터 신경쓰고 성과급인상 요청해라
    조립불량 단차에 물새고 잡소리나고

  • 크로닉
    2017.07.22 15:34

    무이자 프로모션좀 ㅠ 트랙스 살려니 무이자 프로모션이 잘없던데 ㅜㅜ

  • 자동차 회사들
    2017.07.23 01:20

    안전이 가장 중요한 거 아시죠 외관이 고급스러운 것도 중요하지만 사고가 나도 탑승객의 안전을 보장해 줄 수 있는 튼튼한 차를 만들어 주세요 그런 점을 중시하는 저의 가족은 꼼꼼히 검토해 보고 쉐보레 차를 이용하고 있는데 자꾸 이런 기사 나면 불안해요
    정말 진실인건지 노조와의 협상을 위한 회사 측의 언플인건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힘내서 안전한 차 오래오래 만들어 주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