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의심 사고' 논란에 대해 입을 연, 기아 스팅어

'화재 의심 사고' 논란에 대해 입을 연, 기아 스팅어

# 기아 스팅어, 화재는 결함이 아닌 '런치컨트롤' 미숙

국내 자동차 시장에 새롭게 출시된 기아자동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Stinger)'는 최근 한 차례 논란에 휩쌓였습니다. 지난 9일 자동차 커뮤니티를 통해 최근 출시된 '스팅어' 엔진룸에서 연기가 발생하고 소방관이 출동해 연기를 잡는 모습 등이 공개되면서 '화재 사고'가 아니냐는 의심의 목소리로 번지게 된 것입니다.

 

 

올라온 사진과 동영상을 보면 '하이 크로마 레드' 외장 컬러의 '스팅어'가 보닛을 열고 정차되어 있으며, 엔진룸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이 모습은 자동차 커뮤니티를 시작으로 SNS, 블로그, 기사 등으로 급속도로 퍼져나갔으며, 출시 한 달 만에 결함 의심 사고가 발생한 것입니다.



'화재 의심 사고' 논란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지난해 한 차례 문제가 되었던 '세타 2 엔진'으로 인한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상품성에 대한 루머가 계속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아자동차는 1주일 넘도록 해명을 내놓지 않으면서 논란은 더 확산되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기아차는 해당 '화재 의심 사고'에 대해서 드디어 입을 열고 해명에 나섰습니다. '세타 2 엔진' 상품성 문제까지 불거지면서 진압에 나선 것으로 보이며, 추가적으로 사고에 대해 조사한 이후 해명에 나서면서 늦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 기아자동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Stinger)'


기아차는 해당 논란에 대한 해명으로 현대기아차 영업사원이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즉, 출발 제어기능을 무분별하게 사용하다가 조작 미숙으로 벌어진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런치 컨트롤은 차량의 동력을 순간적으로 최대치까지 끌어올리는 기능으로 영업사원이 시승 중 액셀러레이터와 함께 브레이크를 동시에 밟은 상태인 스톨 발진 모드를 수 분 이상 지속적으로 유지하면서 이 같은 문제가 발생했다고 설명을 이어갔습니다.


▲ 기아자동차 '스팅어(Stinger)' 내부 인테리어


일반적인 모델들의 경우 런치컨트롤이 적용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브레이크를 밟고 있는 상태라면 미션으로 전달되는 동력이 차단되지만 '스팅어'는 런치컨트롤이 적용되어 일반적인 모델과 달리 기능적으로 이 부분이 해제가 가능합니다.


런치컨트롤의 기능적 해제로 액셀러레이터와 브레이크를 동시에 밟고 있으면 엔진의 회전수는 급격하게 상승하게되고 동력은 그대로 미션으로 전달되면서 급가속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됩니다. 스포츠 세단에 어울리는 기능으로 수입 고능승 모델들에도 적용되어 있습니다.


▲ 기아자동차 '스팅어(Stinger)'에 적용된 터보 GDI 엔진


기능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는 하지만 스톨 발진 모드를 단 시간이 아닌 지속적으로 유지할 경우 마찰력을 감소시켜주는 윤활제 역할을 하는 '미션오일'이 고갈되면서 엔진이 과열 상태가 됩니다.


'스팅어'의 화재 의심 사고 또한 이 같은 런치컨트롤 사용 미숙으로 인한 엔진 과열로 엔진룸에서 연기가 피어오른 것이며, 엔진의 결함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고출력을 내기 위한 기능적인 부분으로 단 시간을 사용해도 엔진의 무리가 가기 때문에 무분별한 사용은 금지하고 있습니다.



기아차는 이어서 수입차 고성능 모델 또는 스포츠카 그리고 레이싱카 등 또한 런치 컨트롤이 적용되어 있지만 스톨 발진 모드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행위는 금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기아자동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의 차량 매뉴얼에도 주의사항으로 적혀있습니다.


논란으로 번져나갔던 '세타 2 엔진'의 결함적인 부분은 지난 4월부터 리콜이 진행 중에 있으며, 생산 공장이 청결하지 못해 발생한 일시적인 문제였다고 밝혔습니다. 추가적으로 문제가 된 모델은 '2.0 터보 직분사 엔진'이 아닌 '3.3 트윈 터보 엔진'모델로 전해졌습니다.



아자동차에서 해명을 내놓으면서 해당 논란에 대해서는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며, 국내 시장 판매 인기는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전망입니다. 가솔린 엔진 라인업뿐만 아니라 디젤 엔진 라인업 또한 갖추고 있어 높은 판매량이 기대됩니다.


하지만 기아차는 이번 계기를 통해 '스팅어'의 런치 컨트롤을 차량 구매 시 고객들에게 주의사항을 전달해야 될 것으로 보입니다. 차량을 직접적으로 판매하는 영업사원마저도 주의사항 숙지가 미숙한 상태이기에 일반 소비자 또한 동일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지 않나 생각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2017.06.21 14:00 신고

    의정부시 민락동의 중앙선 없는 이면도로에서 차들이 즐비하게 서있는대,
    차팔이 영맨이 론치콘트롤을 수분간 조작하며 후까시를 부아앙뷰아앙 했다는 해명?

  • 최민규
    2017.06.21 20:32 신고

    핑계 꺼리 준비 하느라 참.. 애썼다 흉기야

  • 스팀어
    2017.06.21 22:25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여태 현기차 결함으로 사고난 적 있나? 다 운전자 조작미숙이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관리자는 댓글승인을 왜 안할까??
    2017.06.21 23:04 신고

    왜??

  • 성진투어
    2017.06.22 00:10 신고

    내차 그랜드스토렉스 오토임 왼발로 브레이크 밟고 악셀밝으면 번아웃되는데 이것도 론치콘트롤임?ㅋㅋ악셀전개상태로 브레이크 밟으면 출력다운됨~

  • 런치컨트롤?
    2017.06.22 00:25 신고

    ㅋㅋㅋ 핑계도 있어보이게 하려고 외제차 들먹이면서 해명한다고 고생 했소 ㅋㅋㅋㅋ
    2천씨씨 엔진 430마력으로 수분동안 후까시 넣고 지랄을해도 멀쩡한데 양산차에서 그러면 쓰나 ㅋㅋ. 변속단수가 많은 이유가 알피엠 낮게 쓰기위해서 만들어 놓은거냐?ㅋㅋㅋ 변면도 좀 있어보이게 하쟈 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웃기네ㅋㅋㅋ

  • 아 다르고 어 다르고
    2017.06.22 07:32 신고

    기아차가 밝힌것이지. 그렇다고 밝혀진게 아니죠. 누가 이 글을 보면 마치 제3의 공식기관에서 문제가 없다라고 밝힌 것같은 뉘앙스네요.

  • 던힐
    2017.06.22 07:46 신고

    와 기아 영맨이 사이코패스였군요.

    그 좁아터진 이면 도로에서 런치콘트롤을 설정하고..ㅋㅋ 그러다 불안내고 출발해버렸으면 대형참사가 났을테니 그냥 혼자 불쇼하고 만게 다행인듯. 설마 이것도 현기차의 빅피쳐?

  • 멘탈
    2017.06.22 13:18 신고

    뻥 뚫인곳에서 시연하다 그랬다면 인정
    하지만 주탁가 같은곳에서 저걸해,
    드레그시연같은것을 쏘지도 못하는곳에
    만약 그랬다면 그 사원 잘라야지

  • 김원범
    2017.06.23 21:39 신고

    진짜 웃기고 있네요. 스팅어 런치컨트롤 한번 하면 30분 네에는 재시도 안되게 프로그래밍 되어 있는데 과열이라구요? 거기다 그 좁은 데서?
    모터그래프 강병휘 동영상 한번 보시기를...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