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의심 사고 '기아 스팅어', 인기 제동 걸리나?

화재 의심 사고 '기아 스팅어', 인기 제동 걸리나?

# 신차 출시 1개월 만에 논란에 휩싸인 '기아 스팅어'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스포츠 세단 라인업 '스팅어(Stinger)'는 지난 5월 23일 국내 자동차 시장에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습니다. 지난 5월 기록된 판매량은 약 1주일간 370대를 기록하였으며, 이전 사전계약에서는 2,000대 넘는 계약 완료를 기록하였습니다.

 

 

이처럼 정식 출시를 시작으로 순조로운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기아자동차에서도 TV광고와 함께 모바일 광고 추가적으로 기아 타이거즈의 홈구장'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 전면에 '스팅어'를 광고하면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신차 모델에 집중시켰습니다.



그만큼 기아차는 이번 스포츠 세단 '스팅어'의 성공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최근 순조로운 판매량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부분이 생겼습니다. 그 문제는 신차가 출시된 지 1개월도 경과하지 않았는데 '화재 의심 사고'가 발생해 논란을 주고 있습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기아 '스팅어'의 화재 의심 사고는 지난 9월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과 함께 동영상 채널 '유튜브' 등에 사진과 영상이 올라오면서 급속도로 퍼져나가 기사화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 기아 스포츠 세단 '스팅어' 화재 의심 사고 (출처 - 보배드림)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에서 스포츠 세단 '스팅어'는 보닛이 열린 상태로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는 모습이었으며, 주변에 남성은 열린 보닛 엔진룸으로 소화기를 분사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추가적으로 뒤이어 출동한 소방관들은 열려있는 보닛 엔진룸을 향해 소방수를 분사하면서 화재를 마지막으로 진화시키는 모습이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 보닛의 내부 천장 부분을 살펴보면 검게 그을린 것으로 보아 엔진룸에서 화재가 난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 기아 스포츠 세단 '스팅어' 화재 의심 사고 (출처 - 유튜브)


화재 의심 사고가 발생한 지역은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 주변 도로와 표지판 그리고 간판 등으로 확인했을때 경기도 의정부시 도로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관련 사진과 영상은 기사와 커뮤니티 그리고 SNS를 통해 급격하게 퍼지고 있습니다.


기아자동차는 이번 '스팅어'의 화재 의심 사고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지 않은 상태이며, 소비자들의 불만의 목소리는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관련 논란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스팅어'의 급제동이 걸린 가능성도 있어 보이며, 사전계약 고객의 이탈 가능성 또한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 기아자동차 새로운 스포츠 세단 '스팅어(Stinger)'


# 기아 '스팅어' 세타2 엔진, 또 리콜로 번지나?

기아자동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에 적용된 엔진은 총 2가지로 '세타 2 2.0 터보 GDi 엔진'과 '람다 2 V6 3.3 트윈 터보 GDi 엔진'가 탑재되었습니다. 이 두 엔진 중 논란이 되었던 엔진은 '세타 2 엔진'으로 한 차례 곤욕을 치른 바 있습니다.


현대 · 기아차는 지난 4월 세타2 엔진이 장착된 2013년 8월 이전 생산 물량 17만 1,285대의 리콜을 실시하였습니다. 작년부터 국토교통부가 세타 2 엔진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조사에 나섰으며, 약 5개월여 만에 리콜이 진행되었습니다.


▲ 기아 '스팅어(Stinger)' 터보 2.0 GDI 엔진


리콜이 진행된 이유는 '세타 2 엔진'의 크랭크 샤프트에 오일 공급홀을 만드는 과정에서 기계 불량으로 인한 금속 이물질이 발생했으며, 그로 인해 크랭크샤프트와 베어링의 마찰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는 소착 현상이 발생하면서 주행 중 시동꺼짐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이처럼 결함이 인정되면서 지금까지 줄곧 엔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만 발표한 현대 · 기아자동차에 대해 소비자들의 비난은 거세졌습니다. 그 밖에 최근 추가적으로 엔진 이외에 결함 부분까지 발견되면서 약 40만 대 규모의 강제 리콜 명령이 내려지기도 하였습니다.



기아 '스팅어'에 적용된 '세타 2 엔진'은 이전 엔진 발생한 문제점이 개선된 엔진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화재 의심 사고로 인해서 다시 한번 엔진 결함 문제가 붉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5월 19일 '미국 고속도로 교통 안전국(NHTSA)'은 4월에 미국에서 진행된 '세타 2 엔진' 리콜 모델 119만 160대에 대한 '리콜 적정성' 조사에 나섰습니다. 그만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관련 문제에 대해서 주목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기아자동차 '스팅어(Stinger)'는 국내 출시에 이어서 해외 시장 출시까지 내다보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이번 논란이 중요할 전망입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부분 혹은 아쉬운 점은 관련 의심 사고에 대한 부분을 빠르게 조사해서 입장을 발표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5)

  • 초인
    2017.06.12 14:53 신고

    휸기차는 원래 불도나고,
    엔진도 깨지고,
    급발진도 하고,
    핸들도 잠기고,
    배기가스도 들어오고,
    녹도좀 슬고,
    잘찌그러지는게 특징이지,
    한국의 호구들이 사줘서 개선이 안되는건 덤이야!!

  • 전문가
    2017.06.12 15:39 신고

    런치 컨트롤 반복 사용하면 화재 발생할수있다고 써있어요

    • 스팀
      2017.06.12 22:26 신고

      런치컨트롤은 연속해서 쓸수가 없어요 한번 쓰고나면 성공헸던 실패했던 어느정도 주행후 다시 사용됩니다. 그리고 알피엠 2000밖에 안되는 런치컨트롤인데....

    • 비전문가
      2017.06.13 14:43 신고

      RPM 2000이면 없는것 보다 낫지만 "론치 콘트롤"이라고 부르기는 민망한 수준이네요... 일반적으로 3000 RPM 정도 쓰는데...;;;

  • 기아차탄다
    2017.06.12 16:51 신고

    내 차 뉴 k5지만 솔직히 타기싫다~ ㅎ
    창문열고 주행하는데
    저속에서 속도 올릴라고 액셀 밟으면 왜~~에엥 쇠갈리는 소리난다ㅎ 아직 만키로도 안탔는데ㅎㅎ
    삼천키로 때부터소리나서 친구들이 경운기 모터돌아가는소리가 더 조용하겠되ㅎㅎㅎㅎ

  • 그랜저
    2017.06.12 18:27 신고

    세타2엔진 자발적리콜 현실
    리콜하러가서 연필통같은거 넣고 2000rpm에서
    소음측정후 pass 나오면 엔진오일쿠폰주고
    5000km 이상타고 오면 엔진오일 갈아주고
    엔진오일 뽑아서 샘플링 본사보낸뒤 이상없음
    그냥 끝 웃긴건 17만대중 2대정도만 리콜된걸로 알고있음
    저번주 목욜갔다가 개어이 ㅋㅋㅋㅋ

  • 런치컨트롤이야
    2017.06.12 18:47 신고

    저거 런치컨트롤 과다로 저렇게 된거고 지 차도 아닌 시승차 막 굴리다 저지경 된거야. 하여간 헬조선은 ㅉㅉ

  • 시골의원
    2017.06.12 20:18 신고

    한대도 아니고 3대나 화재가 난겁니다
    확실히 문제가 있는거지요

    알바 댓글쓰지 맙시다 국민분들의 생명과 건강이 걸려있는 거자나요

  • 현대짱
    2017.06.12 21:24 신고

    역시 흉기차야 !+!! 대기업 답다 !!! 기대를 항상 저버리지 않아 !!! 일관성있어 항상 !!! 멋있다 !!!

  • 스팅어 화재(?) 사건의 진실
    2017.06.12 23:14 신고

    말 그대로 화재 의심 사고지 화재 사건은 아니었다. 물론 초기 진압을 제때 안했더라면 화재로 번질 가능성은 있었겠지만. 그리고 이번 사건은 제조사를 탓할 게 아니라 해당 운전자 과실로 봐야 맞다.
    원래 차량 제조사에서 길들이기 기간 중에는 런치 컨트롤 사용을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걸 권장하고 있으며 이는 기아차뿐만 아니라 BMW, 포르쉐, 벤츠, 람보르기니와 같은 고성능 차의 매뉴얼에 명시되어있다. 런치컨트롤(Launch Control)이란 스포츠카와 같이 고성능 차량에 많이 적용되는 기능이며 보통 레이싱에서 많이 사용되는데 정지상태에서 급출발 시킬때 사용된다. 해당 사고는 기아자동차 경기 의정부지점에서 시승차를 빌려 탄 (기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자기 차 아니라고 런치 컨트롤 쓰면서 신나게 밟고 조지고 다녔는데 자체 보호모드 들어간 후에도 경고 무시하고 계속 런치 컨트롤 사용하다가 결국은 엔진룸에서 열받아 연기가 피어오른 것이다. BMW나 람보르기니도 이따위로 차를 몰면 엔진에서 화재가 발생하는데 이게 대체 왜 기아차 잘못인지 이해할 수 없군요.

  • 라비타
    2017.06.13 08:32 신고

    저차 휠을 보니 2.0 쎄타엔진이 아닙니다! 람다 3.3 투윈터보 엔진인데....당시 운전자의 증언과 제조사의 해명을 들어봐야 할 것 같네요!

  • 까꿍
    2017.06.13 09:10 신고

    현대차는 원래 이렇기 타는겁니다 ㅋㅋㅋㅋ

  • 키앙
    2017.06.13 10:42 신고

    3대나 불난건가요??
    허허허...
    흉기차는 절대 살 물건이 아닌가 보네요...

  • 이거 실화냐?
    2017.06.13 16:02 신고

    그냥 차에 불난거여~ 결과발표는 없어~~ 고알피엠 때려서 불난거면 기아측에서 반론을 하겠지~ 그냥 주행중에 불난거면 조용할꺼여~ 조용히 무상수리 하던가 하겄지~

  • 김효식
    2017.06.14 16:28 신고

    국토부에서 우편안내받고 세타2 엔진 리콜 정비받으러 가서 오일갈고 2천키로타면 오일이 반쯤 없어진다하니 리콜 기준이 안되고 17만키로 탓으면 사람으로 치면 노년에 접어든거고 사비로 고치라하니 왜 들어오라한거임 국내 17만대 리콜차중 엔진바꿔주는 일은 1%로도 안될거라는 엔지니어말 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