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도입 늦어지는 테슬라, 모델S · X 전기차 향후 방향은?

# 미국 전기차 테슬라(TESLA), 올해 국내 도입은?


미국 전기자동차 브랜드 '테슬라(TESLA)'의 한국 전시장 개장과 전기차 도입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더 늦여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11월 말 '스타필드 하남(Starfield Hanam)'에 오픈할 예정이었지만 아직 환경부에서 실시하는 차량 인증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아 오픈이 미뤄진 것입니다. 

 

 

이처럼 환경부의 차량 인증이 늦어지는 이유중 하나는 최근 수입자동차의 인증 서류 조작 문제가 커지면서 인증 심사와 절차가 이전보다 까다로워졌고, 실제 주행 테스트까지 진행하면서 기존보다 늦어진 것입니다. 인증 심사가 오랜 기간 지속되면 올해 출시는 어려울 것 입니다.



# 테슬라, 환경부 인증으로 얻는 극과 실

테슬라가 환경부 인증이 길어지면서 잃을 실은 위에서 이야기 드린 것과 같이 출시와 전시장 오픈이 늦여지는 부분입니다. 첫 오픈 매장인 스타필드 하남은 인테리어 및 개장 준비를 대부분 완료한 상태이지만 전시할 차량인 모델 S와 모델 X 그리고 이후 추가될 모델 3가 인증이 되지 않아 전시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반대로 테슬라에게 득이되는 국가 보조금 자격 기준과 추가 혜택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최근 환경부에 따르면 내년 전기차 민간 보급 계획중 전국 유로도로의 동행료 감면과 함께 전기차 보조금 자격 기준을 변경할 것으로 밝혔습니다.


▲ 테슬라(TESLA) '모델 S'


기존 전기차 보조금 자격 기준은 '완속충전기(7kWh급) 기준 10시간 이내 완충'을 만족시켰을 경우에 보조금이 지원되었만 이 기준을 완화하거나 폐지됩니다. 이에 따라서 지원 대상 모델에서 제외된 테슬라 모델 S 역시 보조금 혜택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또한, 가정용 완속충전기(7kWh급) 보조금과 설치 비용 국가 지원을 중단하고, 공용 시설물 위주의 충전 시설 인프라 구축 그리고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 최소 2기 이상의 급속충전기 설치 등의 계획을 밝혔습니다. 세부적인 계획은 추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 르노 소형 전기차 '트위지(Twizy)'


환경부에서 발표한 향후 전기차 국가 보조금 자격 기준 완화 및 폐지는 테슬라 모델에게만 이득이 되는 부분이 아닌 전기차이지만 제약에 있었던 '쉐보레 볼트 EV', '르노 트위지' 등에게도 숨통이 트일 전망입니다. 



# '전기차(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승자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친환경 미래형 자동차는 순수 '전기차(EV)'와 엔진 및 모터로 움직이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가 존재합니다. 하지만 판매량 비율은 극히 일부분이며, 대부분 가솔린과 디젤 그리고 가스(LPG) 모델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2016년 11월 국내 자동차 판매량

  - 국산 브랜드 : 가솔린 58,503 / 디젤 54,010 / 가스(LPG) 9,829 / 하이브리드 824 / 전기 559

  - 수입 브랜드 : 가솔린 8,642 / 디젤 9,803 / 가스(LPG) 0 / 하이브리드 571 / 전기 42


올해 11월 국내 자동차 차종별 판매량을 살펴보면 아직 국내 시장 역시 대부분은 가솔린과 디젤 모델이 판매량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 뒤를 이어서 가스(LPG) 모델이며, 하이브리드(PHEV) 및 전기차(EV)는 1,000대 미만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 테슬라(TESLA) '모델 X'


국산 브랜드 하이브리드 판매량과 전기차 판매량을 살펴보면 비슷한 수준을 보여주고 있지만 아직까지 인프리 구축이 필요한 전기자동차 판매량이 저조한 것 모습입니다. 하지만 향후 전기차 인프라가 구축되고 확장된다면 판매량의 변화는 있을 것입니다.


현재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저속 모드일 때에는 전기 모터를 주로 사용하며, 고속 주행 시 가솔린 엔진을 사용하면서 에너지 효율 최대한 끌어올려 공인 연비 면에서 높은 모습을 보여주는 모델입니다. 전기차 모델의 경우 전기 모터만으로 구동하여 높은 연비성을 보여주지만 일반 엔진보다 낮은 출력과 전기차 인프라 구축이 단점 평가되고 있습니다.


▲ 쉐보레 전기차 '볼트 EV'


하지만 이전까지 단점으로 평가되었던 주행거리는 최근 '쉐보레 볼트 EV' 모델이 보완한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위에서 설명드린 단점 부분 또한 조금씩 개선될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상품성이 개선된다면 현재 전기자동차 판매량과는 또 다른 판매량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 테슬라의 향후 국내출시 계획과 신기술 적용은?

테슬라는 최근 친환경 에너지인 태양광을 이용한 '태양광 패널 지붕'을 공개하였습니다. 이 기술은 태양광 전문 기업 솔라시티(SolorCity)를 인수하면서 더욱 개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공개된 부분 중에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솔라 루프(Solar Roof)'입니다.


새롭게 선보인 솔라 루프는 기존 태양광 패널과는 다르게 강화 유리 안에 태양광 패널을 넣은 후 특수 코팅을 적용시켜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켰습니다. 추가적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스타일로 솔라 루프를 선택 가능합니다. 일각에서는 배터리 향상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였지만 전혀 다른 발표가 이뤄졌습니다.



태양광 전문 기업을 인수하였기 때문에 테슬라는 향후 지속적으로 태양광 관련 기술을 접목 시킬 것이며, 문제가 되고 있는 '완전 자율주행 시스템' 기술 또한 개발과 적용이 이뤄질 것 입니다. 하지만 두 기술 모두 국내 시장 도입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기자동차 브랜드 테슬라의 향후 계획은 우선 국내에서는 환경부 인증이 처음으로 해결해야 되는 부분입니다. 최근 신규 수입차 모델의 인증이 통과되었기 때문에 모델 S와 모델 X 또한 특이점이 없다면 인증을 절차는 순조롭게 통과될 것입니다. 인증이 마무리되는 동시에 미뤄졌던 국내 출시가 진행될 것으로 보이며, 당초 예상과는 다르게 빠르면 12월 또는 내년 상반기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