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선 제외된 4륜구동 신형 트랙스, 내수 차별 논란

# 쉐보레 신형 트랙스, 말리부 내수 모델 차별 논란?

 

한국GM 쉐보레는 최근 국내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모델의 상품성을 개선시키면서 내려간 판매량 회복에 나섰습니다. 쉐보레는 2016년 10월 총 판매량 16,736대를 기록하면서 내수 점유율 13.6%를 기록하였습니다. 전월대비 2,678대의 판매량이 상승하였으며, 전년대비 2,061대가 상승한 것 입니다. 

 

 

이처럼 판매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 모델은 새롭게 국내시장에 신형 모델로 출시된 '신형 말리부'와 '신형 트랙스'입니다. 하지만 두 신형 모델은 국내 출시 이후 해외 모델과는 다르게 내수 모델에는 제외된 사양으로 인하여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 더 뉴 트랙스, 한국 출시 모델에는 제외된 4륜구동


쉐보레 신형 트랙스는 이전 모델과 다르게 개선된 디자인과 인테리어가 적용되면서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로 다시 국내 시장에 출시되었습니다. 소형 SUV 모델 중에서는 높은 상품성을 보여주었지만 경쟁성 면에서 떨어져 경쟁 모델 사이에서는 낮은 판매량을 기록하였습니다.

 

 

신형 더 뉴 트랙스는 이전 모델에서 소비자들에게 좋지 않은 평을 받았던 부분을 개선시키면서 다시 한번 국내 소형 SUV 시장 판매량 공략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신형 모델 출시 전부터 내수 모델과 수출 모델의 옵션 차이를 보여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 쉐보레 신형 '더 뉴 트랙스' 실내외 디자인

 

쉐보레 신형 트랙스는 출시 전 기대되었던 4륜구동 시스템이 제외되서 국내에 출시되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수출 모델에는 4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되어 판매가 시작되면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커진 것 입니다.

 

한국지엠 인천 부평 공장에서 전량 생산이 이뤄지고 있는 신형 트랙스는 북미 시장에서 '뷰익 앙코르'로 유럽 시장에서는 '오펠 모카'의 모델명으로 수출되어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수출형 모델에는 내수형 모델과는 다르게 상시 4륜구동 시스템(AWD)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4륜구동 시스템을 선호하는 이유는 눈길이나 빗길에서 차량의 주행 안전성이 2륜구동보다 뛰어나기 때문입니다. 계절별 날씨의 영향이 뚜렷한 국내 도로 환경 때문에 4륜구동 시스템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내 모델에는 수출형 모델과 다르게 4륜구동 시스템이 옵션으로도 존재하지 않아 선택의 폭에 차별이 있다라는 지적이 나온 것 입니다.

 

▲ 2017 신형 오펠 '모카'

 

▲ 2017 신형 뷰익 '앙코르'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자 한국지엠에서는 '자체 조사 결과 도심형 소형 SUV 모델은 안전 사양과 차량 디자인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우선시 됐다'라고 전했으며, 추가적으로 '4륜구동 시스템에 대한 니즈는 국내 시장에서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소비자들은 차량의 대한 옵션은 소비자가 결정하는 것이고, 4륜구동 시스템 옵션을 선택하면서 올라가는 판매가격 또한 소비자가 결정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 입니다. 즉, 수출형 모델과 차별을 두지 않고 동일한 옵션으로 국내 판매가 진행되길 원하는 것 입니다.

 

 

# 신형 트랙스, 수출형 모델에 적용된 10개의 에어백


쉐보레 더 뉴 트랙스는 추가적으로 수출형 모델과 차이를 보여주는 것이 한 가지 더 있습니다. 미국에서 출시되어 판매되고 있는 신형 트랙스 모델에는 10개의 어드밴스드 에어백(Advanced Airbag)이 탑재되었습니다.

 

이 에어백은 2006년 9월 이후에 생산되는 모든 차량에 의무로 장착되는 것으로 미국 내 정면 충돌 보호 법규의 기준을 충족시키는 에어백 입니다. 탑승자의 체중과 앉은 위치 그리고 충격 강도 등에 따라 에어백 팽창 압력을 조절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 쉐보레 '더 뉴 트랙스' 6개 에어백

 

그러나 내수용 모델에 적용된 에어백은 6개로 운전석과 동승석 에어백 각각 1개씩과 사이드 에어백 2개, 커튼 에어백 2개만이 적용되었습니다. 북미에서 판매되고 있는 모델에는 앞좌석 무릎 에어백과 뒷좌석 사이드 에어백 등 4개의 에어백이 추가로 적용되어 있습니다.

 

또한, 내수용 에어백은 어드밴스드 에어백보다는 한 단계 낮은 디파워드(depowerd) 에어백으로 판매가격 차이가 50% 이상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내 소비자들은 원가절감을 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이전 모델보다 저렴하게 출시할 수 있던 부분이 이 점이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생산되어 해외로 수출되는 모델 1위는 쉐보레 트랙스 입니다. 하지만 정착 안방 시장인 한국 시장에는 빠져버린 옵션으로 돌아온 것이 다시 한번 국내 소비자들을 등 돌리게 하는 부분으로 작용될 수 있습니다.

 

▲ 쌍용자동차 '티볼리'

 

# 소형 SUV 모델중 유일하게 4륜구동 시스템을 탑재한 '쌍용 티볼리'


국내에서 판매 중에 있는 소형 SUV 라인업 중에서는 쌍용자동차 '티볼리'가 유일하게 4륜구동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또한, 쌍용차 티볼리는 월평균 4,000~5,000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출시 이후 지속적으로 소형 SUV 판매량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티볼리 모델이 국내 시장에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었던 부분은 차량에 대한 선택 폭이 넓다는 점과 판매가격 그리고 디자인 선호도가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티볼리는 가솔린과 디젤 라인업 모두에 4륜구동 시스템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 쌍용자동차 '티볼리 에어'

 

그러면 티볼리의 4륜구동이 적용된 모델의 판매량 비중은 얼마나 될까요? 우선 가솔린 모델은 3%로 큰 차지는 아니지만 디젤 모델의 경우 12%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롱바디 모델인 티볼리 에어는 그보다 높은 17%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4륜구동을 선택하는 소비자의 비중이 낮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장성이 크지 않다라는 이유로 국내 시장에서는 제외되어 출시한 신형 트랙스가 얼마만큼의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을 지는 앞으로 지켜봐야할 부분으로 보입니다.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그냥
    2016.11.08 11:30 신고

    그냥 티볼리 타시면 되는것을 완성도가 가장 떨어지는 티볼리와 비교를 하시네요.
    전형적으로 옵션과 외관만으로 차량을 판단하는 국민들 성향에는 핸들링이나 완성도 같은건 필요없는거고
    티볼리 같은 현기스러운 차를 타시면 되는겁니다.
    4륜 구동 넣으면 풀옵션 기준으로 차량의 가격을 판단하는 국내 정서상
    안그래도 기본적인 사양을 많이 넣어 초반 스타트 가격이 비싼 트랙스가
    중형 SUV 가격을 바라보니 하면서 깔거고 소비자들은 내용도 모르면서 그대로 받아들이겠지요
    타볼래? 저는 안타볼래 입니다. 현기수준의 mdps를 가진 아니 더 못한 핸들시스템만으로도...

    • 2016.11.08 11:52 신고

      쌍용 티볼리가 국내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중 가장 큰 이유는 바로 판매가격 입니다. 사실 렌트카나 영업용을 제외하고는 최저옵션을 선택하지는 않기 때문에 풀옵션이나 그 밑옵션을 선호하는 것 입니다. 티볼리와 비교하려 했던 부분은 4륜구동 내용이며, 글 전체적인 부분은 내수 모델의 차별입니다.

  • 모닝파크
    2016.11.08 12:00 신고

    내수 차별이 아니라, 시장성에 따른 현지화 아닌가요?

    • 2016.11.08 13:04 신고

      국내에서 주로 사용되는 구동은 전륜과 후륜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4륜구동을 필요시 하는 소비자들 또한 적지 않게 존재하며, 해외 시장에는 존재하지만 국내에서는 빠져버린 부분이 좋지 않은 시선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 밥팅들
    2016.11.08 19:18 신고

    현기가 저랬다면 가루가 되도록 깠을 사람들이, 지엠이 그러니 '시장성에 따른 현지화' 운운하며 쉴드치고 있군요. 기사 읽으며 예상했던 바입니다 ㅎㅎ.

    • 2016.11.11 13:15 신고

      전문성을 띄는 기사는 아니지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을 작성 할 때에는 브랜드 이미지와 관련없이 중립적인 입장에서 포스팅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ㅁ_ㅁ
    2016.11.08 21:19 신고

    내수차별 이라고 보기는 어려울것 같은데요. 차별이라면 동일한제품을 해외에서 더 저렴하게 판다거나 같은 가격이지만 해외는 더 많은 사양을 넣어준다던가 하는게 차별 이라고 하는게 맞고. 윗분 말처럼 시장에 따른 판매정책이 다른것 같네요. 글쓰신분 말처럼 국내에도 소형SUV에 4륜을 원하시는 분이 꽤 많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하나의 제품군을 추가하기위해 드는 비용대비 이익이 적다고 판단해서 4륜모델을 국내에서는 판매하지 않겠죠. 돈이되는데 기업에 안할리는 없으니까요.

    에어백문제는 쉐보레뿐아니라 거의 대부분의 차동차회사들이 북미법규때문에 미국판매차량에는 한단계높은 혹은 더 많은 에어백을 넣는 경우가많으니까요. 그리고 '안방시장'이라 하셨는데. 어디까지나 쉐보레,GM은 미국기업이고 한국은 그저 개발 및 생산을 담당한 국가입니다. 판매 비중도 크지않구요 자국이면서 중국과 더불어 최대의 자동차시장인 미국이랑 한국 어디가 더 중요할까요?

    • 2016.11.11 13:20 신고

      댓글로 남겨주신 내용 잘 읽었습니다. 우선 트랙스의 경우 국내에서 생산되어 해외로 수출되는 상품도 상당히 많습니다. 그 중 트랙스가 수출량 1위할 정도로 많습니다. 위에서 말씀해주신 것과 같이 국내에 판매을 위한 개발과 공장 시스템의 변화를 해야되는 부분이라면 금액적인 부분에서 자동차 업체가 진행하기에는 거부감이 있을 것 입니다. 하지만 국내 판매 모델에만 제외된 것이 그저 이익이 적다는 부분만이 작용한 것인지 궁금합니다. 아직 국내에서는 4륜을 2륜보다는 선호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있는 옵션을 제외 시키는 건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