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신형 트랙스, 무너진 SUV 라인업의 첫번째 변신

# 쉐보레 신형 트랙스, 페이스리프트 모델 17일 출시!

 

한국지엠(쉐보레)에서 생산하는 SUV 라인업의 판매량이 상당히 저조한 수치를 지속적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을 해결하기 위하여 신차와 신형 모델을 준비하고 있으며, 첫번째 개선 모델 소형 SUV '신형 트랙스'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오는 17일 공식적인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쉐보레는 최근 세단형 모델 신형 말리부와 임팔라를 출시하면서 세단 라인업을 강화시켜 내수 점유율을 향상시켰으며, 이번 트랙스 부분변경 모델을 시작으로 SUV 라인업 강화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 가장 큰 변화를 보이주는 점은 '내외장 디자인'

 

새롭게 출시되는 신형 트랙스는 지난 2013년 이후 약 3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왔습니다. 눈에 보이는 변화된 부분은 디자인적인 점으로 외장디자인의 경우 쉐보레 브랜드의 신규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인 '듀얼포트 라디에이터 그릴'과 '프로젝션 타입 헤드램프', 'LED 주간주행등'이 포함되어 새롭게 디자인된 '헤드램프'가 적용되었습니다. 또한, 디테일의 변화를 보여준 'LED 리어램프'가 적용되어 더욱 이전 모델과 다른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실내 인테리어 디자인의 경우 이전 모델에 적용되었던 디지털과 아날로그 디자인의 계기판이 일반적인 아날로그 게이지와 풀 LCD 스크린으로 변경되었습니다. 또한,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의 디자인이 더욱 부드럽게 연결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아쉬움으로 남아있는 부분은 바로 내부 인테리어 소재로 이전 모델에서 변화되지는 않은 것으로 보여집니다.

 

 

페이스리프트로 돌아온 신형 트랙스의 변화는 이전 모델이 지니고 있던 외관 디자인의 투박함을 개선시켰으며, 내부 디자인의 경우 소비자들이 지적하였던 부분을 개선시켰습니다. 동급 경쟁 차종중에서는 주행성능이 뛰어나다라는 이점을 갖고 있었지만 디자인과 판매가격으로 인하여 판매량 부진에 빠졌습니다.

 

 

공식적인 출시 일정은 오는 17일로 결정되었지만 2017년형 신형 트랙스의 국내 판매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경쟁 모델들보다 높은 판매가격을 형성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 신형 모델의 판매가격이 판매량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추가적으로 새롭게 개선된 부분으로는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작동하는 '7인치 디스플레이(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4G LTE 및 와이파이 지원)'와 후측방 경고 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10개 에어백 시스템 등의 안전사양 또한 강화되었습니다.

 

 

# '세단 라인업' 강화 후 'SUV 라인업' 강화에 나선 '쉐보레'

 

한국GM의 쉐보레는 2015년도 후반기 새로운 대형 세단 '임팔라'를 출시하면서 라인업 강화와 함께 높은 판매량을 이뤄냈습니다. 또한, 중형 세단 '말리부'의 풀체인지 신형 모델을 출시하면서 동급 라인업에서 상위권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내수 점유율 회복까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쉐보레 브랜드의 SUV 라인업은 월 판매량 1,000대 이상을 기록하는 모델이 2016년 후반기에 들어서면서 사라졌습니다. 준중형 SUV 모델 '올란도'는 9월 판매량 889대를 기록하였고, 소형 SUV '트랙스'는 870대, 중형 SUV '캡티바'는 245대에 그쳤습니다.

 

 

확실히 세단형 모델보다는 저조한 판매량이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미 내려갈 때로 내려간 소비층을 회복시키기 위하여 첫번째로 트랙스의 상품성 개선을 시켰으며, 이어서 내년 상반기 '캡티바' 후속 모델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후속 모델로는 쉐보레 '에퀴녹스'가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올란도 모델의 경우 아직까지 후속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고 있지 않습니다. 그나마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는 점과 디젤 라인업 추가된지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 후속 모델을 이야기 하는 것이 빠른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국내 판매량이 점점 빠지고 있기 때문에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 빠르게 올 것이라 판단됩니다.

 

 

# 소형 SUV 판매량 1위를 지키고 있는 '쌍용 티볼리'

 

쌍용자동차 소형 SUV '티볼리'는 2015년 첫 출시 이후 평균 2,000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였습니다. 출시 하자마자 동급 모델중에서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지금까지 '상품성 개선'과 '티볼리 에어' 모델까지 출시하면서 초반 판매량보다 더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2016년 9월 판매량은 총 4,056대를 판매하였으며, 이 수치는 쌍용자동차 전체 판매량중에서 50%를 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전년도를 대비하면 약 500대 가량 올라간 것으로 '티볼리 에어' 모델 추가가 가장 큰 이유로 보여집니다.

 

 

경쟁모델인 '쉐보레 트랙스'와 '르노삼성 QM3'보다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는데에 가장 큰 이유는 판매가격 입니다. 르노삼성 QM3의 경우 국내생산이 아닌 스페인공장에서 생산하여 국내로 수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국내생산이 아니기 때문에 3가지 모델중에서 가장 높은 판매가격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트랙스의 경우에는 1,955~2,510만 원의 판매가격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디젤 라인업 추가로 판매가격의 범위가 더 늘어났지만 뛰어난 주행성능을 자랑합니다. 하지만, 국내 소비자들을 자극하기에는 판매가격이 걸림돌이 된 것 입니다.

 

 

그럼 '쌍용 티볼리'의 판매가격은 얼마일까요? 2017년형 모델 기준으로 1,651~2,526만 원 입니다. 최고트림을 보았을 때 티볼리가 더 높은 판매가격을 갖고 있지만 기본트림의 판매가격이 300만 원 가까이 차이가 나기 때문에 모델 선택의 범위가 더 유리한 입장을 갖고 있는 것 입니다.

 

쉐보레 신형 트랙스의 출시 일정은 이미 공개된 상태입니다.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을 걸쳐 내외장 디자인의 변화와 상품성을 개선했기 때문에 주행성능은 더욱 높아졌습니다. 하지만 주행성능을 뒷받침할 수 있을 만큼의 판매가격 책정이 이번 쉐보레 신형 트랙스의 판매량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할 것 입니다.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