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언 이진영, 스피드업 스트라이크 바뀐 스피드업 규정은?



오는 3월 7일 대전구정에서 열린 "2015 KBO 리그 시범경기" LG 트윈스전에서 한화 4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김경언이 바뀐 스피드업 규정으로 아웃을 당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김경언은 4번타자 선발 출전으로 3회말 두 번째 타석을 맞았는데요. 무사 1루 상황에 볼카운트는 2스트라이크 2볼에서 타석을 벗어나 문제가 발생한 것이였습니다. 이계성 주심은 김경언에게 타석이탈을 이유로 스트라이크 선언을 하였고, 이미 2스트라이크 상태였던 김경언은 삼지 아웃되는 모습이 벌어졌습니다.


KBO는 올 2015-2016 시즌에 앞서 스피드업 규정을 추가하였습니다. 그 중 하나로 "타자의 불필요한 타임을 불허하고, 타자는 타석에 들어선 순간부터 최소 한발은 타석 안에 두어야 한다. 위반 시 투수에게 투구를 지시한 후 스트라이크 선언을 한다"는 부분이였습니다.


즉, 김경언은 타석에서 한발을 타석에 두지 않고 벗어났기 때문에 새로 적용된 "스피드업" 규정에 의해 스트라이크 처리가 된 부분입니다. 그 이후 LG의 이진영 선수도 똑같은 이유로 스피드업 스트라이크 처리되어 아웃 되었습니다.



이 부분은 한국프로야구 경기가 길어지다보면 저녁까지 넘어서는 경우가 많이 발생합니다. 그런데 선수들의 습관이나 모션으로 인하여 더욱 경기 시간이 길어지게 되고 선수들도 지치게 되기 때문에 이 같은 규정을 추가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추가된 이후 첫 경기 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적응 하는데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래서 오늘 같이 한화의 김경언 선수처럼 바뀐 스피드업 규정으로 인하여 스트라이크 아웃 당하는 경우가 발생 한 것이겠지요.


앞으로도 종종 이 같은 스피드업 스트라이크를 자주 볼 것으로 예상 됩니다. 타자들의 습관이라는 부분은 쉽게 고쳐지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더욱 그런 예상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2015-2016 프로야구 바뀐 스피드업 규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